The way spring comes

Spring begins to present itself in the intimacy of the soil. It comes to our landscape through the chorus of wild grasses, breaking the frosty earth and rising up on their own. The coming of spring to our society is in much the same way.

Spring is here in our society when cold minds are thawed by mutual trust and aspirations are released from repressions. Just like its arrival to our landscape, its arrival to our society is accompanied by the joyful singing of nameless grasses. It comes without fail, missing nobody out in the course.

 

산천의 봄

산천의 봄은 흙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서부터 옵니다. 얼음이 박힌 흙살을 헤치고 제 힘으로 일어서는 들풀들의 합창 속에서 옵니다. 세상의 봄도 다르지 않습니다.

사람들 사이에 박힌 불신이 사라지고 갇혀있던 역량들이 해방될 때 세상의 봄은 옵니다. 산천의 봄과 마찬가지로 무성한 들풀들의 아우성 속에서 옵니다. 모든 것을 넉넉히 포용하면서 어김없이 옵니다.


<처음처럼-신영복의 언약 >신영복.돌베개

'For Foreign Ey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First time  (0) 2019.05.18
Different bellsounds  (0) 2019.05.11
The way spring comes  (0) 2019.04.25
Reaching objectivity through reinforced subjectivity  (0) 2019.04.19
A Victory for Mothers  (0) 2019.04.13
Halves can be companions.  (0) 2019.04.12
Posted by 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