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lves can be companions.

 

The piano teaches us the meaning of the half-tone. When you cut a tone into two halves, the half-tones can go together, like two friends that accompany each other. The essence of all relationship depends on the subtle difference between seeing the two subjects as separate halves or as an accompanying pair. If you see them as two halves, joy, hope or victory for one will be none other than grief, despair or defeat for the other. If we can keep ourselves on balance on the borderline, we will find a way for companionship, even in the midst of conflicts between hope and despair, or between victory and defeat.

 

tr. by Orun Kim & Mauro Cho

 

 

반(半)은 절반을 뜻하면서 동시에 동반(同伴)을 뜻합니다

피아노는 우리에게 반음(半音)의 의미를 가르칩니다. 반(半)은 절반을 의미하지만 동시에 반 (伴)을 의미합니다. 동반(同伴)을 의미합니다. 모든 관계의 비결은 바로 이 반(半)과 반(伴)의 여백에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절반의 환희'는 절반의 비탄과 같은 것이며, '절반의 희망'은 절반의 절망과 같은 것이며, '절반의 승리'는 절반의 패배와 다름없는 것입니다. 만약 우리가 절반의 경계에서 스스로를 절제할 수만 있다면 설령 그것이 희망과 절망, 승리과 패배라는 대적(對敵)의 언어라 하더라도 얼마든지 동반의 자리를 얻을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더불어숲> 신영복, 돌베개

'For Foreign Ey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Reaching objectivity through reinforced subjectivity  (0) 2019.04.19
A Victory for Mothers  (0) 2019.04.13
Halves can be companions.  (0) 2019.04.12
For Whom the Bell Tolls  (0) 2019.04.09
Reminiscing on Cheong-gu Club  (0) 2019.04.03
A Lesson of Harmony  (0) 2019.03.08
Posted by 문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