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민족의 의미

 

분단 과정을 직접 겪은 세대와 분단 상태에서 자라난 세대 사이에 통일에 대한 관점의 차이가 당연한 것이라는 이야기를 앞 시간에 말씀드렸습니다. 그런데 그 사이에 민족의 의미에 대한 생각에도 적지 않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70년 전에는 한 민족이 하나의 국가를 이루고 통일성과 독립성을 가져야 한다는 것이 상식이었는데, 지금은 국가를 달리 하더라도 각자 잘 살면 된다는 생각이 많아졌습니다.

민족을 중시하고 통일을 염원하는 사람들은 민족의식이 흐려진 것이라고 한탄하며 민족정기를 되세워야 한다고 역설합니다. 그런 면도 있습니다. 그러나 민족정체성의 약화는 우리 사회만이 아니라 세계적인 시대의 추세이기도 합니다. ‘민족국가가 근대국가의 원리로 부각되었기 때문에 근대세계에서 민족국가라는 말이 거의 같은 뜻으로 쓰이게 되었지요. 그런데 현대세계에서는 공동체의 울타리로서 민족의 의미가 약해져 왔습니다.

한 민족을 다른 민족과 구분하는 가장 중요한 기준은 언어와 역사입니다. 과거를 함께 해 온 역사를 공유하는 사람들은 미래도 함께 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가집니다. 그리고 언어를 공유하는 사람들이라야 함께 활동하며 공동체를 이룰 수 있지요. 그런데 사람들의 이동이 급격히 늘어나는 현대세계에서는 공동체의 그런 장벽들이 크게 낮아집니다.

중국 조선족의 생활방식 변화에서 그런 변화를 볼 수 있습니다. 중국의 개혁-개방 이전에는 조선족 인구의 대다수가 조선족 집거지역 안에서 조선족끼리 생활하고 있었습니다. 한어를 익힐 필요를 느끼지 않는 사람이 많았지요. 그런데 지금은 집거지역을 벗어나 생활하고 활동하는 사람들이 크게 늘어났고, 연변에서도 도시 인구 비율이 높아지면서 택시와 식당 이용을 위해서라도 최소한의 한어를 익히지 않는 사람이 적어지고 있습니다. 조선어로 교육받는 조선족학교를 이용할 수수민족으로서의 특권을 마다하고 한족학교에 취학하는 학생이 늘어나고 있지요. 그래서 민족의식의 약화를 걱정하기도 하지만, 부득이한 추세입니다.

우리 사회에도 근년 외국인근로자와 이주민, 그리고 다문화가정이 크게 늘어나고 있지요. 그런 사람들을 지나치게 소외시키는 풍조에 대한 우려가 있는데, 그 풍조를 뒷받침하는 것이 바로 민족의식이지요. 민족의식이라도 건전한 민족의식이면 괜찮다는 의견도 있지만 아무래도 민족의식이 너무 큰 데 기본적인 문제가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같은 민족이면 꼭 같은 국가에 속해야 하는 것일까, 통일이라는 과제를 앞에 놓고 한 차례 점검하지 않으면 안 될 질문입니다. 독일과 오스트리아의 경우를 살펴보면 꽤 참고가 됩니다.

 

2. 독일 민족의 곡절

 

독일 민족주의의 상징이 된 글이 피히테의 독일 민족에게 고함”(1808)입니다. 나폴레옹군의 진격 앞에 독일 국민의 분기를 촉구한 이 글이 호명한 독일 민족(deutsche Nation)”이 과연 누구였을까요?

독일어를 쓰는 주민은 오랫동안 지금의 독일과 오스트리아 지역에 분포해 있었지만 피히테 당시까지 하나의 국가를 이루지 않고 있었습니다. 신성로마제국이라는 정치조직이 962년부터 1806년까지 존재했지만 많은 조그만 정치조직의 집합체로서 하나의 국가로 볼 수 없는 것이었지요. 그 황제 자리를 1438년 이후 오스트리아에 근거를 둔 합스부르크 왕조에서 차지하고 있었는데, 신성로마제국의 해체가 임박했을 때 마지막 황제는 1804년 오스트리아 제국을 선포해서 새 자리를 만들었습니다. 새 자리의 이름이 이런 것이었지요. 황제, , 대공 등 수십 개 지역의 우두머리 이름을 겹친 것이었습니다.

 

"Francis the First, by the grace of God Emperor of Austria; King of Jerusalem, Hungary, Bohemia, Dalmatia, Croatia, Slavonia, Galicia and Lodomeria; Archduke of Austria; Duke of Lorraine, Salzburg, Würzburg, Franconia, Styria, Carinthia, and Carniola; Grand Duke of Cracow; Grand Prince of Transylvania; Margrave of Moravia; Duke of Sandomir, Masovia, Lublin, Upper and Lower Silesia, Auschwitz and Zator, Teschen, and Friule; Prince of Berchtesgaden and Mergentheim; Princely Count of Habsburg, Gorizia, and Gradisca and of the Tyrol; and Margrave of Upper and Lower Lusatia and Istria".

 

피히테가 독일 민족에게 고함을 쓸 때는 독일어를 쓰는 많은 지역이 오스트리아 황제의 치하에 있었지만 통일된 국가를 이루지 못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이 호칭의 열거에서 알아볼 수 있습니다. 무기력한 황제 외에는 나폴레옹군의 진격에 대항할 주체가 없다는 사실을 한탄하며 독일어를 쓰는 여러 지역 주민들이 독일 국민으로 정체성을 세울 것을 피히테는 호소한 것이지요. 이 호소에 호응하는 민심에 편승해서 프러시아왕국이 오스트리아제국과의 전쟁을 통해 독일제국을 세운 것은 60여 년이 지난 1871년의 일이었습니다.

독일제국이 세워졌어도 피히테가 생각한 독일 민족의 일부는 독일어를 쓰지 않는 인민도 많이 품고 있던 오스트리아제국에 남아 있었습니다. 19181차대전 종결 때 독일제국은 바이마르공화국이 되고 오스트리아제국이 해체되면서 제국의 독일어 지역이 오스트리아공화국이 되었는데, 많은 오스트리아인은 독일과의 통일(Anschluss)을 바랐습니다. 그러나 승전국들은 독일이 큰 나라가 되는 것을 꺼렸기 때문에 오스트리아와 독일이 별개의 공화국이 되었지요. 당시 티롤, 잘츠부르크 등 오스트리아 일부 지역의 주민투표에서 98% 이상이 독일과의 통일을 지지하는 결과가 나왔는데 승전국들이 더 이상의 주민투표를 막았다고 합니다.

오스트리아인의 통일 염원은 1938410일의 국민투표에서 독일과의 합병 지지 99.7%의 결과로 다시 나타나 합병이 이뤄지게 되는데, 이 투표에는 문제가 있었죠. 히틀러의 독일군 점령 상태에서 7만여 명이 투옥되고 40여만 명이 투표권을 박탈당한 상태였으니까요.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에 그려진 장면입니다. 공정하지 못한 투표이기는 하지만, 민족통일을 바라는 민심은 역시 압도적이었다고 해야겠습니다.

194311월 연합국 정상들이 조선 독립을 약속한 카이로선언은 잘 알려져 있지요. 그런데 그 직전에 연합국 외상들이 오스트리아 독립을 약속한 모스크바선언이 있었습니다. 연합국은 일본제국과 독일제국에 균열을 일으키고자 조선과 오스트리아의 독립을 약속했던 것입니다. 모스크바선언에는 이런 말이 들어 있었습니다.

 

연합왕국과 소비에트연방, 그리고 아메리카합중국 세 나라 정부는 히틀러 침략의 첫 희생물이 된 나라인 오스트리아가 독일 통치로부터 해방될 것에 합의한다. 3국은 1938315일 독일이 오스트리아에 강제한 합방을 무효로 간주한다. 그 시점 이후 오스트리아에 일어난 변화에 3국은 구애받지 않음을 스스로 확인한다. 자유롭고 독립된 오스트리아가 복원되고, 그럼으로써 오스트리아인 자신과 그와 비슷한 문제에 직면해 있는 이웃 여러 나라 주민들이 항구적 평화의 불가결한 근거인 정치적 경제적 안정을 향한 길을 찾을 수 있기를 3국은 함께 희망함을 선언한다. 그러나 오스트리아가 히틀러의 독일과 같은 편에서 전쟁에 참여했다는 피면할 수 없는 책임을 갖고 있다는 사실, 그리고 자신의 해방을 위한 오스트리아인 스스로의 노력이 최종적 처리에서 감안되리라는 사실을 오스트리아인들은 깨달아야 한다.”

 

끝 문장에 연합국의 진짜 뜻이 들어 있습니다. 오스트리아에게는 전쟁 책임이 있고, 그 책임을 줄이기 위해 독일에 대한 항전을 벌여야 한다는 것이죠. 그 직후에 나온 카이로선언에는 이런 말이 명시되어 있지 않지만 똑같은 뜻이 들어 있다고 봐야 할 것입니다.

전쟁이 끝난 후 오스트리아는 10, 조선은 5년의 신탁통치를 선고받았습니다. 조선은 여기에 반대하다가 2년 앞당겨 독립을 하기는 했지만 분단건국이었죠. 반면 오스트리아는 좌우합작정부를 세워 10년의 신탁통치를 받아내고 1955년에 영세중립국으로 독립했습니다. 전쟁 후 끔찍한 고통을 겪고 분단을 겪을 독일에 비하면 훨씬 좋은 팔자였지요. 70년이 지나도록 분단 극복은커녕 극한 대립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우리와는 비교가 되지 않고요.

1808년에 피히테가 호명한 독일 민족이 걸어온 길을 한 번 되돌아보죠. 1871년 독일제국 건국으로 독일 국민의 국가가 만들어졌습니다. 오스트리아인은 독일 아닌 지역까지 통치하는 합스부르크 제국에 남아 있었고요. 1918년 합스부르크 제국 해체 때 오스트리아공화국이 생겨 피히테의 독일 민족은 두 개 공화국으로 갈라져 있게 됩니다. 그러다 1938년 오스트리아가 나치독일에 흡수되었다가 7년 후 도로 분리되었고, 독일공화국은 1945년에 동서로 분단되었다가 1990년 재통일에 이르렀습니다.

독일 민족국가의 이러한 역사에서 저는 두 가지 점을 눈여겨봅니다. 하나는 통일도 독립도 외적 조건에 크게 구속받는다는 점. 그리고 또 하나는 사회의 발전과 인민의 행복이 민족국가의 통일이나 독립에 크게 구애받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3. “화해를 위한 조건

 

이제 한반도로 다시 눈길을 돌려보죠. 저는 지난 10년간 한국근현대사를 정리하는 작업으로 1910년 망국에 이르는 과정을 살핀 <망국의 역사, 조선을 읽다>, 1945~1948년 해방에서 분단건국에 이르는 과정을 분석한 <해방일기>, 그리고 1990년대 남북관계 발전의 기회가 어떻게 지나갔는지를 그린 <냉전 이후> 등의 책을 썼습니다. 지난 백여 년의 그 역사를 저는 치욕과 고통의 역사라고 부르는데, 그 불행한 역사의 원인을 민족사회 내부가 아니라 외부의 국제정세에서 찾습니다. “남의 탓을 하기 위한 역사 공부지요.

교회에서는 내 탓잘 찾아낼 것을 권합니다. 내 탓을 찾지 않고 남의 탓만 하는 것은 도덕적으로 무책임한 태도가 되기 쉽죠. 개인의 경우는 그렇습니다. 하지만 큰 공동체의 걸어온 길을 살피고 나아갈 길을 더듬는 데는 남의 탓도 잘 따져야 합니다. 그러지 않고 내 탓만 찾다 보면 진정한 문제를 밝히지 못하고 이웃과 불화만 키울 수 있죠. 그래서 저는 친일파 비판에도 너그러운 기준을 주장합니다.

한국천주교회는 민족화해운동에 큰 힘을 쏟아 왔는데, “화해란 남북 사이에서만 이뤄질 것이 아닙니다. 같은 남한사회 안에서 살면서 생각이 달랐던 사람들 사이에 화해가 이뤄져야 남북 사이의 화해도 가능할 것입니다. 19958월 스테파노 추기경님의 광복 50주년 메시지 중 아래 대목을 저는 종종 되새겨 봅니다.

 

성서에서는 하느님의 은총과 구원을 얻기 위해서 먼저 자신의 지난날을 되돌아보고 반성하기를 요구해왔습니다. 이 가르침에 따라 우리도 하느님의 새로운 은총 얻고 진정한 구원에 이르기 위해서는 지난날의 우리를 반성하고 참회해야 합니다. 우리 민족이 체험하고 있는 분단은 사랑과 평화와 일치를 이루시는 그리스도의 뜻에 정면으로 어긋나는 일입니다. 이 분단의 상황이 반세기에 걸쳐서 지속되어 온 것은 우리 겨레가 하느님이 명하신 화해와 일치의 가르침을 소홀히 한 결과이기도 합니다. 그러므로 분단의 책임을 공유하고 있는 남북의 겨레는 그 잘못을 겸허하게 참회해야 합니다. 이로써 우리 겨레는 공동체적 죄악의 상태로부터 해방되어 진정한 의미의 화해와 일치와 구원을 이룰 수 있습니다. 이 참회를 통해서 우리는 진정한 구원과 광복의 기쁨을 누릴 수 있을 것입니다.”

 

한 역사학자로서 저는 남의 탓따지는 데 힘을 기울여 왔습니다. 하지만 누군가를 지목해 탓을 뒤집어씌우는 데 그쳐서야 그 노력에 무슨 의미가 있겠습니까? 저는 불행한 역사의 책임을 민족사회 내부에서 너무 따지는 것이 안타까워 내부의 화해를 위해 외부에서 책임을 찾았던 것입니다. “나는 깨끗한데 너는 잘못했다는 시비를 넘어서야 추기경님이 말씀하신 공동체적 죄악을 함께 참회할 수 있습니다.

제가 결국 찾아낸 남의 탓은 서세동점(西勢東漸)’ 현상입니다. 산업혁명으로 부강해진 서양의 힘이 동양을 압박해 온 현상이죠. 전 세계가 서양에 정복당하는 소용돌이에 조선도 휩쓸려 들어가 식민지가 되었던 것입니다. 강대국끼리 부딪친 세계대전에서 일본이 패퇴함으로써 해방을 맞았지만 일본 대신 한반도를 점령하러 온 미국과 소련의 너무 강한 힘 앞에 민족국가를 다시 세우려는 선현들의 뜻이 꺾이고 말았습니다.

저는 십여 년간의 공부를 통해 이 서세동점 현상이 근년 들어 해소되고 있다는 사실을 밝혀 왔습니다. 그 설명을 해드리고 싶은데 오늘은 시간이 충분하지 않군요. 앞으로 더 설명드릴 기회를 만들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은 다만, 우리 민족사회를 치욕과 고통의 역사로 몰아넣었던 외부조건이 바뀌고 있다는 가정 아래 우리 사회의 장래를 생각해 보시도록 여러분께 권합니다.

서세동점 현상은 한반도를 식민지로 만들고 분단국가로 만든 것만이 아닙니다. 우리의 생각하는 방식과 내용까지 바꿔 놓았습니다. 지금의 한국인은 백 년 전 조상들의 생각이 미개했다고 깔보는 마음을 갖고 있지요. 그러나 차분히 생각하면 백 년 전 사람들의 생각에 더 건강했던 점이 많습니다.

지금의 우리가 가진 근대적사고방식이 크게 잘못된 것으로 저는 개인주의와 인간중심주의를 생각합니다. 둘 다 오만한 마음에 바탕을 둔 것이지요.

개인의 권리가 위계질서의 제약을 받는 것을 봉건적이라고 우리는 배척합니다. 개인을 내세우는 사회풍조가 강한 자들에게는 마음껏 행복을 추구하게 해주지만, 약한 자들에게는 보호받고 위로받을 길을 끊어 버립니다. 온갖 소외현상이 이 풍조에서 비롯됩니다.

인간의 존엄성에도 생각할 점이 있습니다. 강자가 약자에게 갑질을 못하게 하는 상대적 존엄성은 사람 사는 세상에서 꼭 지켜야 할 중요한 가치입니다. 하지만 동물을 학대하고 자연을 파괴하면서 인간의 편익만을 추구하는 식으로 인간의 존엄성을 절대화하면 문제가 생기죠. 동물도 자연도 모두 함께 사는 세상을 인간중심주의가 깨트려 왔습니다.

불리하던 세계정세가 유리하게 바뀐다 해서 갑질 당하던 자가 갑질을 하러 달려들면 바뀌던 정세가 멈춰버릴 겁니다. 박근혜가 물러났다고 그 자리를 넘겨받은 문재인이 박근혜 하던 짓을 대신하겠다고 들어서 되겠습니까? 박근혜가 게을리한 일을 찾아서 챙기고 박근혜가 잘못한 일을 찾아서 바로잡기를 우리는 바라죠.

서양의 패권이 해소될 때, 비슷한 패권을 이번에는 우리가 휘두르겠다고 달려들 일이 아닙니다. 현대인의 다수를 불행하게 만든 앞 시대의 풍조를 벗어나는 것이 우리의 할 일입니다. 통일의 과제부터 그렇습니다. 남북을 합쳐 다른 나라들에게 큰소리치는 강대국이 되려고, 또는 북한의 미개발자원을 이용해 물질적 풍요를 누리려고 통일을 바라본다면 더 많은 갈등을 일으키게 됩니다. 이 세상을 지금까지보다 덜 위험한 곳으로 만들려는 노력을 앞세워야 평화로운 통일의 길이 열릴 것입니다.

독일과 오스트리아의 경우에서 보는 것처럼, 한 민족이 한 국가로 통일되어 있지 못하다는 것이 꼭 불행의 조건은 아닙니다. 분단이 아니라 대립이 문제죠. -서독 사이는 대립 때문에 힘들었지만 오스트리아는 대립에서 벗어나 있어서 자기네도 편안하고 주변에도 도움이 되었습니다. 강대국의 대립이 강요했던 분단을 이제부터 극복하기 위해서는 화해와 평화를 향하는 자세를 가다듬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일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문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