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8 22:10

 

"죄 많은 나를 두고 죄 없는 그대가 주군의 업보에 목숨을 바치시다니! 깨끗한 짐승이라야 제사상에 올라가듯, 깨끗한 사람이라야 세상을 위한 희생도 될 수 있는 것인가. 그대는 갈 길을 가소서. 그대가 큰 가르침을 세상에 던져놓고 떠나간 뒤, 나는 모순과 고통의 삶을 얼마간 더 이어가며 기왕에 일으켜놓은 흙먼지를 조금이나마 닦아내고 있으려네."

 

이런 글 쓴 게 생각나 찾아보니 pdf 파일이 있다.

 

예양에게_보내는_편지.pdf

 

'떠오른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犧牲  (0) 2018.07.28
도굴범 오페르트의 가문  (0) 2018.04.06
[할둔] 패자의 열등감  (0) 2018.03.04
[할둔] 역사학과 학문의 타락  (0) 2018.03.04
3-1 백주년을 앞두고  (0) 2018.01.08
에너지 정책과 어린이참정권  (1) 2017.07.09
Posted by 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