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부터 베이징에서 열릴 "천하란 무엇인가?" 워크숍 참여에는 공교로운 일이 많다. 3월 15일자 일기에 적은 것처럼, 재작년에 번역하던 책의 저자 대니얼 벨 부부를 만났을 때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다가 한-중 관계에 관한 내 생각을 부부 함께 무척 흥미롭게 듣던 데서 시작된 일이다. 제도권 학술활동을 해오지 않은 내가 그런 자리에 초청받게 된 것은 대단한 행운이다.

 

그런데 공교로운 일이 거기서 그치지 않았다. 홍석현 회장은 그 주제에 대한 관심을 많이 공유하는 사람의 하나인지라 초청받은 사실을 알렸는데, 얼마 후 말하는 것이었다. "아니, 그게 Berggruen Institute 관계 사업이었어?" 주최가 Berggruen Institute China Center 인데, 나는 그게 어떤 덴지 전혀 모르고 있었다. 대니얼의 부인 금융전문가인 宋冰 여사가 "主任"으로 되어 있어서 속으로 궁금한 생각을 품고 있었다.

 

홍 회장은 그 싱크탱크의 물주인 Nicolas Berggruen이 엄청 재미있는 친구인데 그와 관계된 사업에 내가 참여하는 것이 무척 재미있다며, 그 친구랑 언제 한 번 함께 만나자고 열을 올린다. 1년에 몇 번 만나는 자리가 있는데 한 번 같이 가면 좋겠다고. 나도 재미있게 생각되기는 했지만, 아무리 그런 장면을 생각해 봐도 마음에 잘 그려지지가 않는다. 한국 갑부인 홍 회장과 어울려도 밥 먹고 차 마시고 이야기 나누는 게 고작인데 세계 갑부랑 만나서 같이 뭘 하라는 거야? 골프 배우기엔 이제 늦었잖아?

 

그래서 그 친구의 흥분을 좀 가라앉혀 주었다. 나는 인간관계의 대부분을 메일에 의존하는 사람인 데다가 생활영어에 익숙지 않은 사람 아니냐, 만날 자리 만들기보다 펜팔로 소개해 주는 편이 낫지 않겠느냐.

 

얼마 후 발표문을 작성해서 홍 회장에게 보여주니 무척 좋아하며 니콜라스에게도 보여주겠다고. 그러더니 며칠 후 니콜라스에게 받은 메일을 보여준다. 의례적인 간단한 메일이지만 내 발표문을 정말 읽어보고 재미있어 한 것은 분명하다.

 

니콜라스 이야기를 홍 회장에게 들으니 무척 재미있는 사람이고, 내게 큰 귀인(貴人)이 될 가능성도 없지 않은 사람이란 생각이 든다. 미래세계의 거버넌스 모색을 인류사회의 중요한 과제로 보고 그 목적을 위한 싱크탱크를 만든 사실에서 세계관을 나랑 많이 공유하는 사람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고, "homeless billionaire"라는 별명을 얻은 그의 생활방식에도 세상을 대하는 자세가 꽤 통하는 게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미래 거버넌스에서 '상호작용(interactiveness)'을 중시하며 약소국 입장의 조공관계에서 그 점을 부각시키는 내 관점이 그에게 중요한 퍼즐조각으로 받아들여질 수도 있을 것 같다.

 

니콜라스의 메일 중에 "빙과 대니얼이 나 같은 사람을 찾아내다니, 참 일들 잘 한다"는 대목이 있다. 대니얼 부부와 연락이 꽤 잦은 사이일 텐데, 내 얘기를 안 했을 리가 없고, 그 부부는 또 얼마나 놀랐을까? 우연한 인연으로 쓸 만한 선수 하나 발굴했다고 좋아하고 있는 터에 물주가 그 선수 얘기를 꺼내는 걸 보고.

 

Berggruen Institute 의 중요한 사업으로 "캘리포니아의 미래"와 "유럽연합의 미래"가 있다는 사실은 위키에도 나와 있는데, 아마 제3의 큰 사업을 China Center를 통해 추진하는 모양이다. 며칠 전에는 베이징대학과의 공동사업에 3500만 달러를 투입한다는 보도가 있었다. 미래 거버넌스를 위해 중국의 경험에서 참고할 점을 찾고, 미래 세계에서 중국의 역할을 검토하려는 뜻일 텐데, 내게는 모두 반가운 일이다. 그런 모색에는 내가 해온 공부로부터 독특한 각도에서의 공헌을 뽑아낼 여지도 있어 보인다. 그래서 니콜라스가 내게 귀인 노릇을 하게 될 수도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드는 것이다.

 

되기 바라는 일이 아직 확정되지 않은 동안 표현을 절제하는, 김칫국 먼저 마시지 않는 자세는 내게도 익숙한 것이다. 그런데 퇴각로에 접어들고 보니 그런 '지혜'에 별로 구애받지 않게 된다. 내게 선택할 옵션이 여러 가지 있다면 한 가지 희망에 나 자신을 묶어놓지 않도록 조심할 필요가 있는 것이지만, 이미 마음을 비우고 "이 일이 된다면 내 평생의 공부에서 보람을 크게 거둘 수 있겠다"는 한 가지 희망을 공교로운 인연을 통해 얻게 된 입장에서는 그저 그 일이 잘 되기만 바랄 뿐이다.

 

근 30년째 제도적 활동을 등지고 살아왔기 때문에 공부와 생각을 독특한 방향으로 키워온 측면이 있다. 그런데 퇴각로에 접어들면서는 바로 같은 이유 때문에 그 공부와 생각을 펼칠 길에 제약을 느끼며, 다음 세대 학인들이 활용하기 좋은 형태로 정리해 놓는 일에라도 주력할 생각을 하고 있다. 그런 중에 이번 워크숍 참여는 바라지 않던 기회였고, 몇 달 동안 정성을 쏟아 준비했다. 워크숍에 이어 어떤 참여의 길이 더 열릴지, 고마운 마음으로 받아들일 자세를 갖출 뿐이다.

 

'퇴각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변으로의 퇴각  (0) 2018.07.07
"천하" 워크숍  (0) 2018.06.20
또 하나의 貴人?  (2) 2018.06.14
2018. 5. 28 / 유진-병한, 축하합니다.  (2) 2018.05.29
2018. 5. 27 / 아버지 일기를 떠나보내며  (6) 2018.05.27
18. 3. 15 / "사대적 민족주의자"의 길  (3) 2018.03.15
Posted by 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