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국 이튿날 오후 1시경 군정청을 예방한 김구가 군정청 출입기자들과 회견을 가졌다. 첫 국내 기자회견에서 그의 발언 중에는 뜻밖의 내용이 들어 있었다.


대한민국임시정부 주석 金九, 同副主席 金奎植 이하 요인 4명과 隨員 등 15명은 23일에 귀국하였거니와 고국의 第1夜를 보낸 일행은 24일 역시 허다한 來客으로 바빴다.

入京 제2일인 24일 오전 중에는 정식으로 미주둔군 최고지휘관과 미군정장관 아놀드 소장을 각각 방문하는 등 多忙한 일정으로 오전과 오후를 보내었는데 특히 오후 1시반에는 군정청 출입기자단을 인견하고 다음과 같은 문답을 試한 바 당분간 현하정세를 신중히 관망할 것으로 보이고 있다.

(문) 3천만 동포가 한가지로 선생과 요인 일행의 귀국을 학수고대했으나 着京하시는 시간을 몰라 비행장에까지 출영도 못해드려 대단히 죄송합니다. 입경 第1夜를 보내시고 다망하신 제2일을 맞이하셨는데 소감을 말씀해 주시면?

(답) 피차에 시간의 여유가 없는 것은 유감으로 생각할 뿐이다.

(문) 그간 국내정세는 자못 다단한 중에도 시급한 것은 정치의 통일전선을 획득하는 것인데 주석 선생 역시 이 문제에 관해서는 완전한 자주독립을 위하여 필요한 것이라고 생각할 줄 아나 그 통일전선 결성에 대한 포부를 말씀해 주십시오.

(답) 오늘은 시간관계로 말을 못하겠다. 李박사 역시 그에 대한 방침이 계실 줄 알지만 나에게 李박사 이상의 수완이 있다고는 신빙하지 말아 주기 바란다. 나는 제군이 아는 바와 같이 국내와 연락이 없었고 국내사정에 어두운 만큼 현실에 대해서 자세한 것을 모두 30년간 해외에 나가 있었던 만큼 현하정세에 대해서 정확한 판단을 내릴 수 없다.

오늘은 다만 국사를 위해서 노력해 오는 신문기자 제군에게 감사를 드리고자 이 시간을 만들었을 뿐이다.

(문) 통일전선에 있어 친일파와 민족반역자에 대한 문제는

(답) 통일전선을 결성하는데 있어 불량한 분자가 섞이는 것을 누가 원하랴. 그러나 여기에는 두 가지 일이 있을 줄 안다. 爲先 통일하고 불량분자를 배제하는 것과 배제해 놓고 통일하는 것의 두 가지가 있을 임으로 결과에 있어 전후가 동일할 것이다.

(문) 그러나 악질분자가 중요한 자리를 차지한다면 통일 후의 배제는 혼란하지 않은가?

(답) 하여간 정세를 모르니 대답할 수 없다. 그러나 이것은 중대한 문제인 만큼 경솔히 말할 수는 없겠다. 전민족에게 관한 것인 만큼 신중히 해야만 하겠다.

(문) 국내정세를 어떻게 정확히 파악하시렵니까?

(답) 눈과 귀가 있으니까 이 두가지 기관을 통하면 될 것이다.

(문) 정계의 요인은 언제 어떻게 만나 보시려는지요?

(답) 그렇게 급히 할 것은 없다.

(문) 맥아더장군과는 어떠한 연락이 있었나요?

(답) 현하 조선에 군정이 있는 이상 완전한 우리의 정부가 있을 수 없다는 것은 이해한다고 말하였다. 다만 우리의 일행이 온 만큼 해외임시정부도 입국한 것이요, 이것을 외국에서 인정한다는 것은 시간문제이다.

(문) 인민공화국과 군정과의 관계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답) 그것은 말하지 않겠다.

(문) 독립촉성중앙협의회에 대해서는?

(답) 그 역시 말할 수 없다. 모르는 것은 말할 수 없다는 것이 원칙이니까.

(자유신문 1945년 11월 25일)


회견 내용 중 두 군데에 밑줄을 쳤다. 김포공항에 비행기가 닿기 전까지 김구가 가지고 있었으리라고 추정되는 생각과 다른 것이다.


“국내와 연락이 없었고 국내사정에 어둡다”고 했다. 국내에 있지 않았으니 국내사정 인식에 한계가 물론 있었겠지만, 국내사정을 파악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해왔다. 미군 OSS부대와 협조해 광복군 병력을 국내에 진입시키는 노력을 해방 당일까지 하고 있었다. 9월 13일 발표한 14개조 임정 당면정책은 충분한 파악을 하고 있다는 자부심이 있었기에 나올 수 있었던 것이다.


그런데 주석 김구가 도착 이튿날 임정의 상황 파악에 한계가 있다는 이야기를 앞장세운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다. 이것은 겸손이나 신중 차원의 이야기일 수 없다. 임정의 기능과 역할을 근본적으로 제한하는 이야기였다.


불량분자 배제를 먼저 하나 나중에 하나 결과는 마찬가지라고 했다. 임정, 특히 김구의 도덕적 권위는 ‘항일정신’에 있었다. 친일파 제재는 해방 당시 한국인의 가장 큰 합의점이었지만, 그 범위와 방법을 결정해 나가는 데 많은 현실적 문제를 앞두고 있었다. 이 문제의 해결을 위해 필요한 것이 임정과 김구의 도덕적 권위였고, 그것이 김구에게는 최대의 정치적 자산이었다.


친일파의 범위를 극단적으로 넓게 잡고 그 제재를 가혹하게 하는 것도, 반대로 너무 좁게 잡고 관대하게 처리하는 것도 현실적으로 바람직하지 않은 길이었고, 어느 정도로 하느냐 하는 것은 절대적 정답이 없는 문제였다. 합리적인 범위에서 적당한 기준을 임정과 김구가 정해주는 것이 국민적 합의를 쉽게 확보할 수 있는 길이었다.


이런 일은 우선 엄격한 태도를 보이다가 서서히 적정선까지 풀어주는 것이 상식이다. 권위의 존재를 일단 분명히 한 다음 권위의 실현 과정에서 현실을 받아들이는 것이다. 그런데 김구는 도착하자마자 그 권위를 포기해 버린 것이었다.


연말 이후의 극단적 반탁운동을 김구의 정치적 자살행위로 보는 이들이 있는데, 나는 그의 정치적 자살이 귀국 직후부터 시작된 사실을 이 대목에서 읽는다. 친일파 처단은 좌익의 구호가 되는데, 임정과 김구가 친일파 문제에 합리적 범위에서 엄격한 태도를 보였다면 좌익이 그 구호를 써먹을 여지가 없었다. 김구는 친일파 문제를 너무 쉽게 풀어줌으로써 임정의 정치적 자산을 잃어버리고 좌우 대립의 극단화를 유발하고 말았다.


친일파 처단을 건국 후로 미룬다는 것은 이승만의 지론이었다. 그 지론에 따라 건국 후에 반민특위를 만든 결과가 어떻게 되었는지 우리는 안다. 그런 결과가 나올 조건은 건국 전에 형성된 것이었다. 그런 조건이 형성되어 가는 방향에 김구는 귀국 이튿날 동의한 것이다.


도착한 날 저녁 이승만과 만났을 때 어떤 얘기가 오갔는지 밝혀져 있지 않지만, 이승만이 주로 떠들고 김구가 듣고 있었으리라는 사실과 함께 몇 가지 내용은 짐작이 간다. 좌익의 의도가 나쁘고 힘이 세니 이제 일본 대신 좌익을 적으로 삼아야 한다는 주장. 그러니 미군과 대립하면 안 되고, 자기가 미군과의 좋은 사이를 주선해줄 수 있다는 권유. 그리고 좌익과의 대결을 앞둔 상황에서 친일파 처단을 절대 서둘러서는 안 된다는 의견.


김구는 뛰어난 지혜와 용기를 가진 사람이었다. 그러나 30여 년만의 귀국이 인민으로부터 철저히 격리당한 상황 속에서 이승만의 목소리가 그 귀에 매우 크게 들렸던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문천


비행기는 오후 4시경 김포비행장에 도착했고, 김구 이하 15인 일행은 5시 조금 지나 경교장에 도착했다. 서대문 바로 안쪽, 지금의 강북삼성병원 본관 건물이다. 당시의 도로사정에 비추어 참 빨리도 들어왔다. 환영 행사도 없었고 인파도 없었다.


김구 일행의 숙사로 되어있는 죽첨정 최창학 댁은 수일 전부터 말끔히 치워져 먼지 하나 없이 청결하였다. 숙사 안팎에는 미리 들어와 있는 광복군의 일 소대 가량이 삼엄한 경계를 하고 있었다. 지난 5일 일행이 중경을 떠나 상해로 왔다는 소식을 들은 후 오늘인가 내일인가 하고 기다리기에 가슴을 조이던 환영준비위원회에서도 23일 오후까지도 전연 알 도리가 없었던 것이다. 마침내 오후 다섯 시 다섯 대의 자동차가 갑자기 최창학 댁 정문 안으로 미끄러져 들어갔다. 순간 이 주위는 조심스러운 가운데도 몹시 바쁘고 당황해졌다. 여섯 시 방송에 뜻하지 않게 하지 중장의 발표에 의한 김구의 귀국을 전하자 서울시민들은 저으기 놀래었고 또 반가웠다. 행인들은 일부러 죽첨정 동양극장 앞을 지나다가 발을 멈추고 숙사의 대문 안을 들여다보았다. 대문 앞에는 엠피와 광복군이 삼엄하게 경계하고 있었다. 이날 밤은 일체 어떠한 사람도 면회를 시키지 않기로 하고 여로의 피곤한 몸을 쉬기로 되었다. (서울신문, 1945. 11. 24)


‘경교장’은 나중에 붙인 이름이고 당시에는 죽첨정(竹添町)에 있다 해서 ‘죽첨장’이라 흔히 불렀다. ‘죽첨’은 갑신정변 당시 일본 공사 다케조에 신이치로(竹添進一郞)를 기념한 이름이다. 저택 소유자 최창학(1891~1959)은 식민지시대에 많은 금광을 보유, ‘금광왕’이라 불린 거부로, 돈으로 할 수 있는 친일 행위는 빠트리지 않고 한 사람이다. 경교장 제공뿐 아니라 당시의 우익에 많은 자금을 내놓은 덕분인지, 김구가 죽은 직후인 1949년 8월 반민특위의 불구속 조사를 받고 큰 제재를 받지 않았다.


정각 6시에 하지 중장의 짧은 성명이 라디오로 방송되었다. “오늘 오후 김구 선생 일행 15명이 서울에 도착하였다. 오랫동안 망명하였던 애국자 김구 선생은 개인 자격으로 서울에 돌아온 것이다.”


6시 조금 지나 이승만이 찾아왔고, 뒤이어 기자들이 몰려들기 시작했다. 김구도 기자들과 몇 마디 문답이 있었지만 말을 몹시 아꼈고, 8시에 선전부장 엄항섭의 기자회견이 있었다. 미군 헌병들과 함께 삼엄한 경계를 펴고 있던 ‘광복군’은 과연 김구의 명령을 받는 광복군이었을까? “여로의 피곤한 몸을 쉬기 위해” 이 날 중 어떠한 사람의 면회도 (이승만 빼고) 시키지 않기로 한 것은 누구의 결정이었을까? 임정 측 결정이 아닌 것은 분명하다.


미군정 당국자들이 설마 임정 요인들을 영구히 격리해서 관리할 수 있으리라고 생각지는 않았을 것이다. 기를 꺾어놓으려는 생각을 한 것일까? 그러나 하지의 짤막한 성명이 방송을 타자마자 서대문 방면으로 몰려드는 인파를 보며 그들도 놀랐을 것이다.


임정의 실제 모습과 상황을 소상히 아는 사람은 당시 한국에 많지 않았다. 그러나 임정의 존재는 모두 알고 있었다. 갑자기 펼쳐진 해방의 상황 앞에 이 사회가 어떻게 움직여 갈지, 기쁜 마음의 한편에는 불안감도 있었고 막막함도 있었다. 100일이 지나도록 갈피가 잡히지 않고 있었다. 이 불안감과 막막함을 벗어날 길을 임정이 찾아 주리라고 사람들이 기대한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일본의 식민지배가 언제나 끝이 날지, 과연 끝이 나기나 할지, 내다볼 길 없이 살아온 수십 년 동안 한결같이 해방과 독립을 바라보며 객고를 견뎌온 사람들이 있었다. 이 사람들 말고 누구에게 독립의 길을 묻는단 말인가?


도착 이튿날 오후가 되어서야 김구의 방송 연설을 군정청이 허가하기로 결정한 것은 여론에 눌린 셈이다. 그러나 주어진 시간은 단 2분. 주례 방송시간을 갖고 있던 이승만의 대우와 대비된다. 국민은 듣고 싶어 하고 본인은 말하고 싶어 하는데, 방송을 이렇게 운영하는 것이 미군정의 ‘언론 자유’였다.


200여 자에 불과한 연설이 이렇게 해서 나오게 되었다.


“친애하는 동포들이여,

27년간이나 꿈에도 잊지 못하고 있던 조국강산에 발을 들여 놓게 되니 감개무량합니다. 나는 지난 5일 중경을 떠나 상해로 와서 22일까지 머무르다가 23일 상해를 떠나 당일 경성에 도착되었습니다. 나와 나의 閣員 일동은 한갓 평민의 자격을 가지고 들어왔습니다. 앞으로는 여러분과 같이 우리의 독립완성을 위하여 진력하겠습니다. 앞으로 전국 동포가 하나로 되어 우리의 국가 독립의 시간을 최소한도로 단축시킵시다. 앞으로 여러분과 접촉할 기회도 많을 것이고 말할 기회도 많겠기에 오늘은 다만 나와 나의 동료 일동이 무사히 이곳에 도착되었다는 소식을 전합니다.” (자유신문 1945년 11월 26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문천

At times I write "communication(通一)" instead of "unification(統一)". If we have peace and various exchanges and cooperations are practised, it is just as good to me as the unification itself. Communication means peace, exchanges, cooperations, and respect for differentness. Once communication is achieved, the realization of the unification will be no more than a matter of time.

 

[Shenzi]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For Foreign Ey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communication and unification  (0) 2017.10.13
an exchange with D Bell about translating Shenzi  (1) 2017.09.25
a guest, unwelcome but acceptable  (0) 2017.09.23
reason to live on  (0) 2017.09.06
"Relationship is what we are."  (0) 2017.09.01
The structure of hatred  (0) 2017.07.28
Posted by 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