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make a point of reading a book three times.

The first time, to read what is written in it.
The second time, to read the person who has written it.
And the last time, to read the man who is reading the book, myself.
 
Every writer is bound by social and historical contexts of his time.
To understand his writing, you need to understand his boundary.
It is the same with the reader, too.
 
Reading a book is a course of rebirth.
A ceaseless course of release, marked by deaths of the writer and births of the reader.
A true reading is to be achieved by reading three times.
 

서삼독 書三讀

책은 반드시 세번 읽어야 합니다.
먼저 텍스트를 읽고다음으로  그 필자를 읽고
그리고 최종적으로는 그것을 읽고있는 독자 자신을 읽어야 합니다.

모든 필자는 당대의 사회역사적 토대에
발딛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필자를 읽어야 합니다.
독자자신을 읽어야 하는 까닭도 마찬가지입니다.

독서는 새로운 탄생입니다.
필자의 죽음과  독자의 탄생으로 이어지는
끊임없는 탈주脫走입니다.
진정한 독서는 삼독입니다. (신영복)

'For Foreign Ey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Useless Genius  (0) 2018.12.21
Sincerity of Guigu-zi  (0) 2018.12.21
Reading Three Times  (0) 2018.12.21
A Blossom of Pansy  (0) 2018.12.21
Possession  (0) 2018.12.21
Alienation​  (0) 2018.12.21
Posted by 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