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9. 7. 21:57

 

중국과 중국어에 익숙해지기 위해 틈날 때 중국 드라마를 찾아 본다. 사극을 우선적으로 보게 된다. 내용도 쉽게 파악되고, 말도 좀 느리게 하기 때문이다.

 

중국 드라마가 한국을 벤치마킹한다는 인상을 대강 받는데, 더러 대작을 마주칠 때가 있다. 마음먹고 만들 때는 한국과 차원이 다른 자원 투입을 하는 것 같다. 한 무제를 각색한 "漢武大帝"가 그런 예다.

 

연전에 그와 또 차원이 다른 작품 하나가 나왔다. "랑야방". 남조 양나라 무제를 각색한 건데, 너무 재밌어서 보고 또 보기를 너댓 차례 했다. 지금도 한국 중화방송에서 또 내보내고 있다.

 

그러다 최근에 또 하나 작품을 보며 깜짝 놀라고 있다. 송나라 인종의 조정과 후궁을 그린 "淸平樂"인데, 판타지에 걸친 "랑야방"과 달리 정통 사극이다. 내가 놀라는 것은 흥행성보다 깊이있는 작품성을 추구하기 때문이다. 정치사상이 현실에 작용하는 모습을 실감나게 보여준다.

 

송나라는 문화가 크게 꽃피우면서도 군사적으로는 약세를 보인 역설적인 모습으로 알려진 시대다. 특히 인종 때는 서하의 칭제로 그 약세가 특히 두드러진 시기다. 그런 시기에도 황제와 신하들이 (그리고 황후도!) 좋은 정치를 펼치기 위해 애쓰는 모습이 감동적으로 그려져 있다.

 

월~금 10시에 중화방송에서 방영되고 있다. 앗! 보러 갈 시간이네!

 

'사는 꼴' 카테고리의 다른 글

"1등이면서 꼬래비"  (0) 2020.09.05
김포공항의 기이한 경험  (0) 2018.12.24
Robertson Davies, Kurt Vonnegut...  (0) 2018.12.20
"殮"  (1) 2018.12.16
"옛날 노인, 범 안 잡은 사람 없어"  (0) 2018.12.02
Posted by 문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0.10.19 13:09

    인종이라 함은 ‘삵쾡이 태자’ 전승으로 유명한...범중엄, 포증 등 당대 명사들 나오는군요!...^^

    보셨는지 모르지만 <대군사 사마의>를 보면 조위가 왜 그리 빨리 조락했는지, 구품중정법 도입 전후를 추측할 수 있겠더군요. 또 극중 <공무도하가>도 계속 언급하고^^

    <백록원>은 청말부터 민국시기, 내전기, 신중국 건설까지의 격동기 시안 근교 백씨/녹씨 전통 집성촌의 역정을 보여줘서 좋았습니다. 시진핑 주석의 고향이기도 한 옛 진 지역 주민들의 강건한 정서를 어렴풋이 느껴 볼 수도 있었습니다.^^

    • 2020.11.01 14:11 신고

      '사마의', 저도 재밌게 봤습니다. 빼어난 작품의 하나인데, 둘째 아들의 권력 의지를 너무 부각시킨 점이 좀 거슬린 정도... '백록원'은 눈에 안 띄었는데, 한가할 때 찾아봐야겠네요. 재밌는 시각일 것 같군요.

  2. 2021.01.20 13:15

    재밌는 게 <대군사 사마의>에서 비열하게 나오는 양수 역을 맡은 배우가 <백록원>에서도 주인공의 교활한 큰 아들 역으로 나옵니다..중국에서도 그런 인상의 배우들이 좋은 역은 못 맡는가 봅니다..^^

  3. 2021.03.03 06:34

    문천 은 무 슨 뜻.이여요?
    You.tube.에 <<響文泉글과 울림의 샘>>>이라는 분 혹시 同一.人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