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1 13:27

 

As I pull out weeds from the lawn, 
the glory of the Aryan nations and the Auschwitz come to my mind.

Pulling out all kinds of grass other than "the grass",

I think of South Africa, and of the military academy.

And of the Indians at Wounded Knee.

Lawn weeding is a part of the socialization course here,

aimed at cultivating the patience of the inmates.

I keep pulling out the weeds, not knowing why they have to be eliminated.

Having spent my childhood in the urban area,

I do not know the names of the weeds I am pulling out.

Weeds can be nothing other than "weeds" to me

because I do not know their names.

Weeds planted by nobody, yet already preparing the seeds for next year.

As I keep pulling them out, I fall into answerless questions.

What is the meaning of beauty? Of life?

What looked obvious suddenly gets obscure.

 



잡초를 뽑으며

잔디밭의 잡초를 뽑으며
아리안의 영광과 아우슈비츠를 생각한다.
잔디만 남기고 잔디 외의 풀은 사그리 뽑으며
남아연방을 생각한다. 육군사관학교를 생각한다.
그리고 운디드니의 인디언을 생각한다.
순화교육시간에 인내훈련 대신 잡초를 뽑는다.
잡초가 무슨 나쁜 역할을 하는지도 알지 못하면서
잔디만 남기고 잡초를 뽑는다.
도시에서 자라 아는 풀이름 몇 개 안되는 나는
이름도 모르는 풀을 뽑는다.
이름을 모르기 때문에 잡초가 된 풀을 뽑는다.
아무도 심어준 사람없는 잡초를  뽑으며,
벌써 씨앗까지 예비한 9월의 풀을 뽑으며 나는 생각한다.
아름다움이란 무엇인가, 생명이란 무엇인가
잘 알고 있던 것 같은 것들이 갑자기 뜻을 잃는다. (신영복)

 

'For Foreign Ey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Flower and wind.  (1) 2019.01.05
A big table in the yard  (0) 2018.12.21
Nameless Weeds  (0) 2018.12.21
Useless Genius  (0) 2018.12.21
Sincerity of Guigu-zi  (0) 2018.12.21
Reading Three Times  (0) 2018.12.21
Posted by 문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