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인구 분포를 파악해볼 필요를 느끼고 <Wikipedia>에서 자료를 찾아보고 있다. 눈에 띄는 대로 생각할 만한 점을 정리해 둔다.

 

아래 표는 주요 인구 조밀지역 목록이다. 새삼스럽게 눈에 띄는 점은 일찍 산업화가 이뤄진 곳이 별로 들어있지 않다는 사실. 일본의 태평양벨트(8500만), 북유럽(4400만), 미국 동북부(4500만), 영국 중남부(4000만) 정도다. 표에 나타난 23억의 10%에도 못 미친다.

 

어릴 때 유럽이 세계에서 인구밀도가 가장 높은 곳이라고 배웠던 것과 전혀 다른 인상이다. 산업화와 인구 증가 사이의 관계에 대해 새로 생각할 점이 많은 것 같다.

 

Region Population Area (km2) Density
(Pop. per km2)
Indo-Gangetic Plain (Punjab to Bangladesh and Assam) 1 billion 1,000,000 1000
Greater North China Plain 600 million 700,000 857
Sichuan Basin 110 million 250,000 440
Java Island 145 million 130,000 1115
Taiheiyo Belt (Japan) 85 million 60,000 1417
SE China coast (Guangdong, Hong Kong, Fujian) 140 million 100,000 1400
Nile Delta 50 million 50,000 1000
Southern India (Tamil Nadu, Pondicherry, Bengaluru, and Kerala) 120 million 170,000 706
West Indian Coast (Maharashtra and Gujarat Coast) 70 million 100,000 700
Colombian Andes (Colombia) 40 million 170,000 235
Northern Europe (Benelux, North Rhine-Westphalia) 44 million 110,000 400
NE US Coast 45 million 100,000 450
S Central England 40 million 60,000 667
Central Mexico 40 million 100,000 400
Luzon Island 50 million 105,000 476
South Korea 50 million 100,000 500
Southeastern Brazil Coast 50 million 100,000 500

 

 

밑에는 인구밀도가 높은 정치단위(국가) 목록이다. 위 표에서 한국은 9위이지만, 인구 1000만 이하의 도시국가를 제외한 아래 표에서는 방글라데시, 타이완에 이어 3위다. 그런데 여기서도 흥미로운 점은 산업화가 일찍 이뤄진 나라가 적다는 사실. 네덜란드, 벨기에, 일본만이 들어 있다.

 

인구 분포를 다시 살펴볼 생각이 든 것은 유럽 행 이민 사태 때문인데, 이 정도 기초 자료를 보면서도 이민 사태가 전쟁이나 정치 혼란 등 일시적 이유로 인한 것이 아니라 지속적 압력이라는 생각이 든다. 근대화 선발주자인 유럽이 산업화의 부담을 제3세계에 전가해 왔기 때문에 우수한 '삶의 질'을 보장하는 생활조건을 지켜온 것 아닌가. 유럽이 압도적인 군사력을 갖고 있을 때는 필요로 하는 노동력을 알제리, 터키, 인도 등에서 징발해 와서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었다. 그런데 이제 유럽의 우월한 생활조건을 자발적으로 찾아오는 이민의 물결을 막거나 통제-관리할 능력이 약화되어 있는 것이다.

 

 

With population above 1,000,000
Rank Country/Region Population Area (km2) Density
(Pop. per km2)
1  Singapore 5,535,000 719 7698
2  Hong Kong 7,234,800 1,104 6553
3  Gaza Strip 1,816,379 360 5045
4  Bahrain 1,234,567 750 1646
5  Bangladesh 157,457,000 147,570 1067
6  Taiwan 23,361,147 36,190 646
7  Mauritius 1,288,000 2,040 631
8  Lebanon 5,851,000 10,452 560
9  South Korea 51,529,338 99,720 517
10  Rwanda 11,262,564 26,338 428
With population above 10,000,000
Rank Country/Region Population Area (km2) Density
(Pop. per km2)
1  Bangladesh 157,457,000 147,570 1067
2  Taiwan (R.O.C) 23,361,147 36,190 646
3  South Korea 51,529,338 99,720 517
4  Rwanda 11,262,564 26,338 428
5  Netherlands 16,919,139 41,526 407
6  India 1,263,680,000 3,185,263 397
7  Haiti 10,413,211 27,750 375
8  Belgium 11,239,755 30,528 368
9  Philippines 102,078,300 300,076 340
10  Japan 127,290,000 377,944 337

 

Posted by 문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7.14 15:42

    일본의 파시즘 사상가였던 기타 잇키(北 一輝)가 "미국은 미국인들만의 땅이 아니다. 국내적으로 부유층의 재산을 빈곤층에게 재분배하여 경제적 불평등을 해소하듯이, 세계적으로 미국의 풍부한 자원을 자원이 빈약한 나라에 재분배하여 자원의 불평등을 해소해야 한다. 자원이 빈약한 나라는 미국의 풍부한 자원을 재분배할 것을 요구할 권리가 있다"라고 한 말이 떠오릅니다.

    기실 Wallerstein이 유럽이 아메리카로 제국주의적으로 팽창한 원인이 유럽의 과밀한 인구압때문 (인구가 희소하고 자원이 풍부한 아메리카 대륙을) 생존권역으로 확보하기 위함이었다고 자연과학적 법칙에 의한 물리 현상처럼 무심히 설명해 나가지만, 고약하게 읽으면, 독일인에게는 인간다운 생활을 하기 위한 일정한 생활권역(Lebensraum)이 필요하다며 제3제국의 팽창을 호도하려했던 Hitler의 주장이랑 얼마나 차별성이 있는가 의문스러웠습니다.

    과거에는 인구가 과밀하고 자원이 빈약한 유럽이 과소 인구/자원 풍부한 제3세계에 침탈(이동)하여 (좋게 말해서) 세계적 차원의 자원/경제불평등을 해소하였다면, 이제는 역으로 제3세계 민중들의 이동으로 세계적 차원의 자원/경제 불평등의 해소가 진행되고 있군요..

    • 2016.07.14 22:33

      농업사회와 산업사회의 인구 구조 차이를 많이 생각하게 됩니다. 제국주의시대의 자원 착취 중 인적 자원의 착취라는 면을 더 많이 생각해야 할 것 같아요. 중국의 산업화 기반이 외부 착취 아닌 내부 착취로 이뤄졌다고 하는 溫鐵軍의 관점도 이 측면에서 음미하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