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랭이 담배 피우던 시절 얘기다. '笑話'라기에는 좀 안 맞지만.

 

7형제를 키운 홀어머니가 있었다. 아들들이 모두 건장하게 자라나면서 홀로 키워준 어머니의 노고를 깊이 새겨 효심도 깊었다. 열심히 일해서 어머니를 배부르고 등 따습게 모셨다. 어머니의 편안한 모습을 보는 것이 그들에게는 무엇보다 큰 행복이었다.

 

그런데도 어느 해 날씨가 추워지면서 한 가지 아들들 마음에 걸리는 일이 생겼다. 어머니가 새벽녘 잠결에 진저리를 치며 "엇, 차거!" 잠꼬대를 하는 버릇이 생긴 것이었다. 방이 차지 않도록 불을 넉넉히 때는데 왜 저러실까, 어머니가 괴로움을 나타내는 그 일을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지 아들들은 열심히 궁리했다.

 

어느 날 한밤중에 막내가 군불 지피러 아궁이에 내려가 있는데 문 여는 소리가 들리더니 어머니가 마당으로 내려오는 모습이 보였다. 이 밤중에 큰 볼일이 있으신가? 어리둥절해서 바라보고 있는데 어머니는 측간 곁을 지나쳐 밭고랑으로 내려가신다. 궁금증이 일어나 기척하지 않고 따라가 보니 개울가로 내려가 신을 벗어들고는 앝은 개울을 건너신다. 그리고 개울 건너편 불이 켜져 있는 오두막으로 다가가 "계시우?" 하신다. 안에서 "오셨수?" 소리와 함께 홀아비 영감님이 나와 어머니를 맞아들인다.

 

막내가 바라보고 있으려니 두 노인네가 번갈아가며 서로 등을 긁어주는 모습이 호롱불빛으로 장지문에 비쳐지고 두런두런 이야기 나누는 소리가 새어나온다. 한 식경이 지나자 어머니가 영감님의 배웅을 받으며 나와 개울가로 향하신다. 신을 벗고 개울물에 발을 담글 때 진저리를 치며 "엇, 차거!" 하시는 것이었다. 어머니의 새 버릇이 어디서 나온 것인지 막내는 알 수 있었다.

 

이튿날 막내가 보고 들은 일을 형들에게 말해주니 흥미롭게 듣다가 노인네들이 서로 등 긁어주는 대목에서 모두 흐뭇한 표정을 지었다. 그러다가 어머니가 개울가에서 "엇, 차거!" 하는 대목에 이르자 걱정스러운 눈빛을 나눴다. 이야기가 끝난 후 7형제는 바윗돌 하나씩을 굴려 개울가로 가서 징검다리를 놓았다. 어머니가 발 적실 필요 없이 영감님을 밀회하러 갈 수 있도록.

 

그 날 밤 어머니가 개울가로 내려가 신을 벗으려다 보니 징검다리가 놓여 있는 것이었다. 어머니는 기뻐하며 그 자리에서 신명님께 빌었다. "이 다리를 놓아주신 고마운 분들이 저 세상에 갔을 때 모두 하늘의 별님이 되게 해 주소서!" 몇 십 년 후 하늘에 징검다리 모양의 새 별자리가 하나 생겼다. 그 별자리를 사람들은 북두칠성이라고 불렀다.

 

Posted by 문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3.24 15:00

    효자들이네요.^^ 북두칠성이나 큰곰자리 전설 중에 이 버전이 제일인 거 같아요. 있을 법한 이야기에 약간의 상상력을 더한ㅎ 요즘은 모 복지제도를 우화로 풀어내는 책을 생각하고 있는데 낯선 아이템에 낯선 형식이라 머리가 땡깁니다. 그래선지 요샌 선생님 글 중에서도 옛이야기쪽에 더 눈이 가구요.ㅎㅎ

    • 2014.03.25 14:12

      어머님께 가서 이 얘기 해드리고 "저도 이런 효자가 되고 싶어요." 해보세요. 효자 노릇이 할 만한 건지 알게 될 겁니다. ^^
      그 책에서 본 얘기가 머릿속에 가득한 것 같았는데 막상 끄집어내려니까 몇 꼭지 안 되네요. 이것도 가물가물해서... 창작에 꽤 접근한 겁니다.

  2. 2014.03.26 12:42

    저 당시 사람들의 꽤 개방적인 성관념의 단면을 보여주는 이야기인것 같아서 꽤 흥미롭게 읽히네요. (요건 문화평론가인척 댓글. ^^)

    그런데 이 이야기는 평민들 사이의 이야기일텐데, 양반들이 들으면 같이 재미있어했을 이야기일까요, 아님 혀를 찼을 이야기일까요?

    • 2014.03.26 12:57

      불순한 눈으로 보지 마세욧! 등 긁어주는 게 "개방적인 성관념"이랑 상관이 뭐람? (아~ 순진한 나를 시험에 들지 말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