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앞에서>가 나오고 2년쯤 후니까 벌써 20년이 되어 간다. 그때 살고 있던 제주도로 다테노 선생이 찾아왔다. 그 책을 일본어로 번역출간하고 싶다는 것이었다.

 

어머니께 여쭤보니 일부를 일본어로 번역해 놓은 것이 있다고 하셨다. 사적인 일기가 아니라 공적 자료로서 작성하신 뜻을 어머니도 물론 알아보고 있었던 것인데, 국내 발표 전망이 없는 30여 년 세월을 지내는 동안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일본어로 옮겨 놓을 생각까지 일으키셨던 것이다.

 

어머니가 번역해 놓은 원고를 미처 꺼내보기 전에 찾아온 다테노 선생에게 일부 번역이 있다고 하니까 반색을 하면서 "그러면 이 선생님께서 마저 번역을 하시면 출판교섭 등 제가 도와드릴 수 있는 일을 도와드리겠습니다." 하는 것이었다. 크레딧에 연연하지 않고 좋아하는 책이 잘 나오기만 바라는 그 마음에 약간 감동했다.

 

그런데 막상 어머니 번역을 꺼내 보니 분량이 얼마 되지 않았다. 그것을 선생에게 보냈더니 어머니와 자기의 공역으로 하면 어떻겠냐고 조심스럽게 제안하는 것이었다. 이 제안을 어머니는 정말 고맙고도 미안한 마음으로 받아들였다. 당시까지 수필은 쓰고 계셨지만 긴 작업은 바라볼 수 없는 형편이었는데, 당신 뜻을 대신 이뤄드리겠다는 제안이었으니. 미안한 마음을 이런 말씀으로 눙치셨다. "시작이 반이라니까, 공역 맞지 뭐."

 

그래서 일본어 번역판 <소우루노 人民軍>이 나오게 된 것이었다.

 

요즘 나 욕하는 사람 없나 싶어서 네이버에서 내 이름을 검색하는데, 뜻밖에 다테노 선생 기사가 떠오른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01&aid=0006350794

 

그 양반도 여든이 다 되었구나. 그러고 보니 제주도로 찾아올 때 연세가 지금의 나랑 비슷했겠네. 아직까지도 하고 싶은 일 열심히 찾아서 하고 계시다니 참 보기 좋다. 나도 저렇게 되었으면.

 

그런데 선생이 지금 하고 싶은 일로 내 책을 일본어로 옮겨 내는 것을 꼽고 있다니! 또 한 번 감동이다.

 

"그동안 번역한 한국책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책으로는 김성칠 전 서울대 교수의 한국전쟁 일기 '역사앞에서'를 꼽으면서 김성칠 전 교수의 아들인 역사학자 김기협 씨의 책도 일본에 소개하고 싶다고 말했다."

 

정말 내 책이 선생의 번역을 받을 수 있다면 일생의 큰 기쁨 하나가 될 것이다.

 

Posted by 문천
이전버튼 1 2 3 4 5 6 7 8 ··· 37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