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찍이 얼굴은 못 봤지만 마음으로 서로를 이해하니

 

길을 가다 만난들 어찌 당신을 모르겠소?

 

소하처럼 공정한 관리는 다 필요없는 세상,

 

장물이 있거든 뒷마당으로 날라가 나눠 가지십시다.

 

밤이슬 맞으며 고생하는 우리들 제발 가련히 보시고

 

앉은 당신은 3 할, 나다니는 우리는 5 할만 떼어주시오.

 

당신은 우리 행실이 공명치 못하다 말하지만

 

법대로 처신하면 우리가 어떻게 먹고 산단 말이오?

 

당신은 '봉공'을 핑계로 백성들 앞에 으르렁대지만,

 

우리야 어느 누가 당신처럼 걸어온 길 편안합디까?

 

당신은 달마다 월급 받고 날마다 식량까지 받지만

 

우리들 옷가지와 음식은 대관절 어디 있소이까!

 

당신이 5 할이고 3 할이고 모두 불허한다면

 

나는 무력에 의지해서 창고를 털러 가겠소.

 

나를 도적으로 내몬 자 어찌 당신이 아니겠소!

 

 

당나라 李涉이 쓴 "贈盜詩"를 명나라 李䞇(이탁오)가 <焚書>에 실어놓은 것인데, 생각나서 옮겨 놓습니다. 성 아무개가 누구누구에게 하는 이야기 같지 않나요? <분서 2>(김혜경 옮김, 한길사 펴냄)241-242쪽에서.

 

'이탁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테오 리치> 緖論  (0) 2016.12.31
<마테오 리치> 목차 / 영문요약  (0) 2016.12.27
레이 황(黃仁宇)의 '이탁오'론 (발췌)  (22) 2015.05.17
"黨籍碑" (<분서>)  (1) 2015.04.27
"童心說" (<분서>)  (2) 2015.04.23
"도적에게 보낸 시"  (2) 2015.04.21
Posted by 문천